보도자료·공지사항

CJ프레시웨이, 업계 최초 전기화물차 도입… ESG 밸류체인 구축 첫 발

2021.09.10
이미지
이미지

CJ프레시웨이, 업계최초 전기화물차 도입… ESG 밸류체인 구축 첫 발

연내 30여대 도입 목표연간 720톤 탄소배출 감축효과 기대

전기충전소 등 인프라 구축 이후 전국 확대키로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가 식자재 유통업계 최초로 전기화물차를 도입한다. CJ프레시웨이는 연내 30대 이상 도입을 통해 연간 720톤 수준의 탄소 감축을 이룬다는 계획이다.

 

수원물류센터에 도입되는 1.5톤 저온 배송 전기화물차는 탄소배출 저감에 대한 사회적 요구에 발맞추기 위한 ESG 경영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탄소 절감을 통한 환경 보호는 물론 운용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에 배치되는 전기화물차는 차세대 배터리를 활용해 최소 45분만에 완충이 가능하다. 기존 배터리와 비교해 안전성이 높고 가격이 저렴한 것이 특징이다. 저온장치 상시 가동 등 기존 경유 화물차와 동일한 업무 환경으로 운행 시 최장 180㎞까지 운행이 가능하다.

 

경제성도 확보했다. 전기화물차 운영 시 기존 경유 화물차량 대비 운용 비용이 30% 수준으로 한 달에 대당 약 40~50만원의 비용 절감 효과도 거둘 수 있다. 또 적재공간을 기존 1톤 화물차량 대비 35% 넓히고, 차량 뒷면에 리프트를 탑재해 배송 효율성을 높였다.

 

CJ프레시웨이는 전기화물차 도입으로 탄소절감을 통한 환경 개선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기존 경유차량이 하루 180㎞ 운행 시 한 달(25일 근무일 기준) 동안 뿜어내는 탄소는 1,567㎏으로, 이를 정화하기 위해서는 소나무 238그루가 필요하다. 연내 배치 예정인 30여대 기준으로는 소나무 8,300여 그루를 심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CJ프레시웨이는 9월 내 우선적으로 4대를 배치해 기존 경유 차량을 대체 운영하고, 연내 수도권과 영남권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추후 센터 내 전용 전기충전소 등 인프라 구축을 완료한 뒤 전국 물류망에 적용할 계획이다.

 

CJ프레시웨이 SCM 혁신담당 윤태혁 상무는식자재 유통업계 최초로 전기화물차를 배치함으로써 ESG 밸류체인 구축의 첫 발을 내딛게 됐다지속 가능한 물류 인프라를 구축해 운영효율화를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1) CJ프레시웨이가 식자재 유통업계에서 처음으로 전기화물차를 도입했다.

사진2) CJ프레시웨이 수원물류센터에서 출차하는 전기화물차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