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공지사항

CJ프레시웨이, 한국식품영양학회서 실버 산업 전망

2021.05.17
이미지

CJ프레시웨이한국식품영양학회서 실버 산업 전망

액티브 시니어가 실버 산업 핵심 소비주체 될 것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정성필)가 한국식품영양학회가 주최하는 춘계학술대회에 참가해 고령화시대의 실버케어푸드 시장 전망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 14일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진행된 행사에서 실버 산업의 핵심 소비 주체로 떠오른 액티브 시니어를 대표하는 키워드로 ▲건강한 삶 ▲탈() 가사노동 ▲실버서퍼 등을 꼽았다. 실버서퍼란 스마트폰과 웹서핑, SNS 등 간단한 플랫폼을 능숙하게 사용하는 50대를 뜻한다.


이날 강연을 맡은 김선애 CJ프레시웨이 헬씨누리팀 과장은 급변하는 고령화 시대 트렌드에 맞춰 국내 기업들도 브랜드를 강화하고 제품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액티브 시니어 요구에 맞춰 기능성 식품이나 건강식 제조뿐만 아니라 질환 예방, 건강 관리, 질병 치료 목적의 정기 구독 서비스로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CJ프레시웨이 역시 시장 변화에 따라 헬씨누리 전문점을 통해 요양시설맞춤형 급식토탈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밖에 시니어케어 전문 기업 비지팅엔젤스와 함께 식단케어 서비스 헬씨누리 건강식단운영을 가시화하고 있다. 그간 CJ프레시웨이가 운영해온 병원 급식과 치료식·노인식 노하우를 담았으며 주 1회 밀키트 형태로 배송돼 가정에서도 손쉽게 완전한 한 끼를 구현할 수 있다.


김 과장은 “50세 이상 지출 여력이 있는 액티브 시니어가 시니어 비즈니스를 견인할 핵심 소비주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고령친화산업지원센터 자료에 따르면 현재 한국 사회는 저출산 및 기대수명 연장에 따라 국내 고령인구 확대가 가속화되고 있다. 오는 2025년에는 전체 인구에서 65세 이상 고령자 비중이 20%를 넘는 초고령 사회에 진입하게 된다.

   

의약품, 의료기기, 식품, 요양, 주거 등을 아우르는 고령친화산업도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 2012273000억원 규모였던 시장은 지난해 728000억원으로 166% 늘었으며 관련 식품 시장 규모도 186000억원으로 195% 팽창했다.

 

사진) 지난 14일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한국식품영양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김선애 CJ프레시웨이 헬씨누리팀 과장이 고령화시대의 실버케어푸드 시장 전망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